ID/PW 찾기 | 회원가입
 

 
작성일 : 17-03-10 07:50
[단독] 軍 간부가 가혹행위.."공구로 손톱 부러뜨려"
 글쓴이 : 진맘
조회 : 143  
KBS
[단독] 軍 간부가 가혹행위.."공구로 손톱 부러뜨려"

김용준 입력 2017.03.09 21:39 댓글 141


<앵커 멘트>

군부대에서 또, 폭행과 가혹행위가 발생해 육군 헌병대가 조사에 나섰습니다.

간부들이 쇠 절단기로 병사들의 손톱을 부러뜨리거나, 철봉에 손을 묶는 가혹행위를 저지른 혐의로 긴급 체포됐습니다.

김용준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달초 강원도 화천의 최전방 육군 GOP 부대에서 상습적인 폭행이 있었다는 신고가 육군 헌병대에 접수됐습니다.

소대장 최 모 중위 등 간부 3명이 소대원 10여명을 생활관에 몰아세운 채 공구로 위협하며 손톱을 부러뜨렸고, 철봉에 매달리라고 지시한 뒤 테이프로 손을 묶는 등 가혹행위를 했다는 신고였습니다.

피해 병사들은 간부들의 폭행과 폭언, 가혹행위가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계속됐다고 진술했습니다.

육군 헌병대는 상습 특수폭행 혐의로 최 중위와 김 하사, 이 하사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헌병대는 폭행을 당한 병사들이 대대장 등 상급 지휘관들에게 여러 차례 피해 사실을 알렸는데도 후속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도 조사 중입니다.

체포된 간부들은 친근감의 표시로 소대원들을 몇 번 쳤을 뿐이라며 관련 내용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터뷰> 육군 관계자 : "육군은 장병들의 인권과 군기강을 저해하는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규정에 의거 강력하게 처리해나갈 예정입니다."

육군은 가해 간부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대대장과 중대장은 보직 해임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김용준기자 (okok@kbs.co.kr)

부모 17-03-10 14:45
답변 삭제  
언제까지 군내부 사건들이 사라져 갈까
인성이 이루어지지 않는 현사회의 문제인 것인가
오직 폐쇄된 군내부의 일인 것인가
어찌하여 변하지 않고 사고는 계속 일어나고 있는 것인지
국방부의 발표는 어디서 나온 것인가
현실과 이론의 격차를 아직도 모른 것인지 참으로 답답하다

적성검사 왜하는지 정말 묻고 싶다 제대로된 적성검사로 맞는 적성에 맞는 보직에 병사들을 임용하도록
하는 것이 사고를 줄이는 것이 아닐까 싶다
 
   
 

Copyright ⓒ milsos.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