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 회원가입
 

 
작성일 : 17-09-22 09:42
[리셋 코리아] 군경은 국가배상 못 받는다,45년 전 유신 조항 그대로
 글쓴이 : 디제이맘
조회 : 52  
중앙일보
[리셋 코리아] 군경은 국가배상 못 받는다, 45년 전 유신 조항 그대로  영문 뉴스 음성지원 서비스 듣기본문듣기  설정
신문에 게재되었으며 A4면의 TOP기사입니다.A4면신문에 게재되었으며 A4면의 TOP기사입니다.| 기사입력 2017-09-22 01:56 기사원문
화나요 좋아요 평가하기1  3 
내 삶을 바꾸는 개헌 ① 생활개헌이 필요한 이유
2017년 한국의 법 질서를 규정하고 있는 헌법에 45년 전 유신헌법의 독소 조항이 남아 있다.

군인·경찰 등은 공무원의 불법·부당한 행위로 입은 피해에 대해 국가에 배상(賠償)을 청구할 수 없도록 기본권을 박탈한 헌법 29조 2항이 문제의 조항이다.

29조 2항에 따르면 군인이 수류탄을 잘못 투척해 동료 군인과 민간인이 동시에 중상을 입었을 때 민간인은 국가를 상대로 배상을 청구할 수 있지만 피해를 본 군인은 불가능하다.

헌법 제29조 1항은 ‘공무원의 직무상 부당행위로 손해를 받은 국민은 국가 또는 공공단체에 정당한 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고 명시했다. 하지만 곧바로 다음 조항(29조 2항)에서 ‘군인·군무원·경찰공무원 등 기타 법률이 정하는 자가 전투·훈련 등 직무집행과 관련하여 받은 손해에 대하여는 ‘법률이 정한 보상(補償)’ 외에 국가 또는 공공단체에 공무원의 직무상 불법행위로 인한 배상은 청구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차진아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배상은 국가공무원이 공무집행상 잘못했을 때 국가가 잘못에 대해 책임지는 것이고, 보상은 국가가 잘못이 없어도 인정해 주는 금액”이라며 “보상과는 별도로 배상을 해야 하는데 배상을 하지 않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통상 보상금은 배상금보다 적다. 1993년 6월 경기도 연천의 포병사격훈련장에서 폭발 사고로 현역 장병과 예비군 19명이 사망했다. 하지만 해당 조항 때문에 유가족들은 배상을 받지 못했다. 2002년 제2연평해전 직후에도 29조 2항이 문제가 됐다. 당시 전사자의 적은 보상금(3000만원)이 사회 문제로 떠올랐고, 결국 정부는 유가족에게 국민성금 등 우회적 방법을 통해 각 4억원의 위로금을 지급해야 했다.

군인·경찰 등의 국가배상 청구를 금지한 조항은 원래 1970년대에는 ‘국가배상법’에 담겨 있었다. 하지만 대법원이 71년 해당 조항이 국가공무원에 대한 차별이라며 위헌으로 판결(당시는 헌법재판소 창립 이전)했다.

그러자 박정희 정부는 72년 유신헌법을 제정하면서 대법원이 위헌판결한 조항을 헌법 조항으로 만들어 버렸다. 여기엔 사연이 있다.

차진아 교수는 “당시 월남전 파병 군인들이 상사의 부당한 명령이나 동료 군인들의 잘못으로 죽거나 다치는 일이 많았다”며 “부상당한 군인들이 국가배상을 청구하는 것을 막아 국고 부담을 줄이기 위해 유신헌법에 포함시킨 것”이라고 말했다.

익명을 원한 법학교수는 “군인·경찰도 국민인데 당연한 권리에서 제외시키면서 그 시절 ‘군대에서 죽으면 개죽음’이라는 말까지 생겼다”고 했다. 신필균 헌법개정여성연대 공동대표는 “국가를 위해 희생한 군인과 경찰을 포상하기는커녕 오히려 차별하는 독소 조항은 삭제해야 마땅하다”며 “이런 나라에서 누가 조국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걸고 싸우겠는가”라고 반문했다.

87년 개헌 협상 때도 29조 2항의 문제가 불거지지 않은 건 아니다. 하지만 개헌 논의가 ‘군정 종식’을 위한 대통령 5년 단임제 중심으로 흐르면서 군인·경찰 등에 대한 차별 조항은 묻히고 말았다. 대한민국 헌법이 대법원에서 위헌 판결을 한 유신헌법 조문을 45년째 갖고 있는 이유다.

김록환 기자 rokany@joongang.co.kr

유가족 17-10-13 08:30
답변 삭제  
군에서 죽으면 개죽음” 헌법 독소조항 삭제키로


 [중앙일보] 입력 2017.10.12 01:32 | 종합 10면 지면보기
 
   
 

Copyright ⓒ milsos.com All rights reserved.